아무 이유나 갖다 붙여서 선물 주기

한길문고에서 ‘엉덩이로 책 읽기’ 대회가 있었다. 이름도 민망한 이 행사는 1시간 동안 엉덩이를 떼지 않고 책을 읽으면 시급(8720원 도서 상품권)을 주는 대회다. 서점에서 책을 파는 게 아니고 책을 읽었다고 돈을 주는 거다. 이 이상한 대회를 기획한 걸로 추정되는 배지영 작가가 진행을 맡았다. 대회 시작 전에 선…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글 써서 모은 돈으로 건조기를 샀습니다

연이틀 세탁기에 빨랫감을 돌리고 건조기 돌아가는 소리를 들었다. 누가 보면 생전 처음 본 물건에 신기해하는 어린아이처럼 세탁건조기를 눌러보며 미소를 지었다. 20여 년 전 결혼 때 산 전자제품, 대부분을 아직도 사용하고 있는 살림 구두쇠인 내가 뜬금없이 세탁건조기를 샀다 하니, 남편과 아이들이 화들짝 놀랐다. …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코로나 카툰] 무기력, 짜증… 이것이 코로나 우울증?

코로나19 세계적 대공황 이후 감정 변화- 단조로운 일상과 정적인 생활방식에 하루하루가 무기력하고 공허하다.- 집에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사소한 것에 대해 예민하고 집착하게 된다.- 늘어난 가사로 답답하고 짜증이 난다.- 운동량이 줄어들면서 그냥 기운이 없고 피곤하다.- 사람들을 만날 기회가 적어 소통이 뜸해지…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스타일 꼬치꼬치①] 옷장 정리? 스타일 정리다

“오늘도 옷장 앞에 섰다. 옷장을 정리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이내 포기했다. 무엇부터 정리해야 할지 엄두가 안 났기 때문이다. 옷장은 옷 때문에 미어터지는데 옷장의 주인인 나는 그것을 정리할 깜냥이 안 된다. 옷장이라는 공간을 주체적으로 관리하지 못하는 나는 과연 옷장의 주인일까. 아닐까.”옷장 정리는 왜 이렇게…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아기와의 첫 여행… 누가 ‘호캉스’라고 했던가

9월 초, 병환이 있는 아버지의 수술이 정해졌다. 아기의 할아버지는 많은 병원을 가보고 결국에는 고향인 진주에서 수술을 결정했다. 우리의 휴가 날짜와 휴가지는 그렇게 자연스레 할아버지의 수술날과 진주로 정해졌다.이 시국, 아기와의 여행에는 많은 것들이 필요했다. 아기에게 꼭 필요한 필수의 육아용품을 제외하고…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아이와 함께 자가격리를 하게 됐습니다

지난주 막내 아이가 올해로 벌써 두 번째 자가격리 대상자가 되었다. 한 번의 경험으로 놀란 마음은 조금 덜했지만, 긴장의 끈을 놓을 수는 없었다. 차분히 안내에 따라 행동하면 되지만 혹시라도 진단검사 결과 생각지도 않게 양성이 나오면 어쩌나 하는 불안한 생각은 떨치기 힘들었다.전염력이 강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아이가 아니라, ‘나’에게 관심을 기울여도 괜찮습니다

엄마의 시간은 쓸쓸합니다. 왜 그럴까요. 아침을 준비하고 잔소리나 실랑이로 얼룩지며 부산하고 소란스럽던 아침, 아이들이 학교에 가며 현관문이 탁, 닫히는 그 시간. 어지러워진 집안과 흐트러진 살림살이들과 함께 뒤에 남겨진 엄마는 왜인지 한숨이 길게 나옵니다.늦은 밤 시간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저녁을 먹고 나서,…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71년 세월 초월한 두 사람… 편지로 맺은 특별한 우정

“몸 건강하고 공부 열심히 하면 좋은 일만 생기네. 수인이 잘되라고 두 손 모아 빌겠네. 살아있는 동안 수인이 잘 되는 것을 보고 갔으면 하네.”충남 예산군 봉산면에 사는 김혁래(90) 할아버지의 정갈한 글씨가 편지지 아래쪽 여백까지 빼곡하게 들어찼다.지난 1년여 동안 편지를 주고받아온 수인(19)양은 처음 할아버지에…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대목 맞은 축협 경매시장 활기… 이야기도 풍성

소를 실은 트럭들이 제법 선선해진 새벽공기를 헤치고 줄지어 들어선다. 본격적인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백로’인 지난 7일, 충남 예산군 신양면 예산축협 큰소 경매시장은 추석 대목을 맞아 분주했다. 명절을 앞두고 시세가 좋다보니 팔려는 사람이 많아 이달 들어서만 두 번째 장이 열렸다. 소가 ‘푸릉’하고 콧김을 …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

“우리 마을 이장이 최고여”

충남 예산군 예산읍 향천리 박성실(56) 이장, 그는 이름처럼 산다.트럭에 삽과 헤드랜턴을 싣고 다니며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면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나타난다. 폭우가 쏟아졌던 지난 1일에는 새벽 5시 반이 되자마자 밖으로 나가 수해를 입은 주민들을 돕고 복구에 나섰다.2019년에는 ‘늦깎이 대학생’이 됐다. 생…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정보모음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