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들은 생존을 위한 에버그랜데의 싸움에서 지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새존을 위협

외국인 투자자들

에버그란데의 최종 경기는 아직 미정이다. 그러나 어려움에 처한 중국 대기업은 우선순위를 정하기 시작했고 외국인
투자자들은 그 목록의 최하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며칠 동안, 이 거대 부동산 회사는 3천억 달러에 달하는 부채를 정리하려고 애쓰면서 국내 대부업체들과 관계를 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 회사는 지난 몇 주 동안 만기가 도래한 해외 투자자들에게 두 차례 이자 지급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이러한 이자 지급은 달러 표시 채권에 대한 만기였다. 하나는 8천350만 달러, 다른 하나는 4천750만 달러. 마감일은
공식적으로 업데이트되지 않은 채 왔다 갔다 했다.
이는 이 회사가 중국 투자자들에게 조금이라도 갚을 수 있다면 그들에게 먼저 갚는 것이 우선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그것은 또한 아파트를 샀고 아직 그것을 소유하지 않은 사람들을 보호하라는 중국으로부터 엄청난 압력을 받고 있다.
중국의 부동산 부문과 관련 산업은 국내총생산의 약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관계자들은 더 큰 위기를 피하고 싶어한다.
지난 수요일 에버그랜드는 국내 은행의 지분 일부를 거의 100억 위안(약 15억 달러)에 국영 기업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외국인

에버그란데 장관은 최근 위안화 채권에 대한 이자에 대해서도 “협상을 통해 해결됐다”고 말했다.”
회사의 미래가 다시 주목받기까지는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중국 본토가 이제 막 일주일간의 주요 공휴일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주 홍콩에서는 에버그랜드의 주식과 채권 일부가 거래되고 있는 시장들이 문을 연다. 그리고 그것의 운명에 대한 소문은 계속해서 주식을 뒤흔들 수 있다.
에버그랜드 주식은 월요일 홍콩에서 거래가 정지되었다. 증권거래소 공고는 구체적인 움직임을 밝히지 않았다.
옥스포드 이코노믹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애덤 슬레이터는 투자가들이 어떤 상황이나 루머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CNN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세계 시장은 여전히 반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